190730 양정철 “소상공인은 뿌리산업… 민주당에 현장의 소리 전달”

작성일
2019-08-07 09:44
조회
756





소상공인연구원과 간담회 가진 양정철<YONHAP NO-2530>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소상공인연구원에서 열린 경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원장이 소상공인연구원을 찾아 “소상공인은 한국 경제의 뿌리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소상공인연구원과 경청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가 빠른 시간 안에 급속도로 발전하다 보니 대기업 중심 경제 체제로 성장해왔고 상대적으로 소외돼있는 분들은 아주 취약한 뿌리산업인 측면이 크다”며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고, 특히 소상공인 육성정책 방안에 대한 절박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최근 기업·연구기관들을 찾아 경청간담회를 이어가고 있는 양 원장은 “(일본 수출규제로) 관광객 감소, 불매운동, 일식집과 일식 주점의 어려움 등이 있고 도소매 납품, 하청을 받는 소공인까지 연쇄 파동이 있다”면서 “지금의 어려움이 한국 경제 정책의 체질 변화로 갈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가장 고생하고 있는 분들은 경제주체와 산업주체”라며 “우리 당뿐 아니라 정치권, 정부가 ‘원팀’이 돼 그분들에게 힘을 실어드리고 기를 넣어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지금까지 만난 싱크탱크들의 의견을 당 정책위원회에 전달할 것”이라며 “진지하게 정책에 대해 경청했으니 어떤 것을 반영하고 수용해 일선에 있는 분들께 도움을 드려야 할지 당 정책위에서 책임 있게 피드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재철 소상공인연구원장은 “(민주연구원이) 소상공인을 중요한 경제 주체로 인식하고, 그분들의 어려움과 현장의 필요사항에 귀 기울이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출처: 아시아투데이(http://www.asiatoday.co.kr/)